검사(feat. 피부과, 혈액내과 검사: 2020.10~2020.11) 갑상선암 – 아주대학교병원 입원전 기본

 2020.10.30 이전부터 팔에 흔히 두드러기(?)와 증상이 나타났다 사라졌다를 반복한다.이번에 생긴 것은 상태가 더욱 더 심각해져, 전혀 좋아질 기미가 없기 때문에 미루고, 집의 가까이의 피부과에 직행.

팔 모양

동네 피부과 선생님은 이것을 ‘자반’이라고 하고, 자반이 생기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옷에 피부가 걸리거나 어딘가에 긁히거나, 음식으로 인한 알레르기 같은 반응일 수도 있고, 운동을 하면서 힘을 주는 등, 너무 경우가 많다고 하기에, 역시 그렇구나라고 생각해서 넘어가려고 했습니다만,

저는 갑상선암 수술을 앞두고 있고, 대학병원에 입원을 할 테니 내복약처방에 참고해 달라고 말씀드리면 매우 놀랐고, 말한 경우가 아닌 경우 혈액의 문제라면 혈액이 응고하여 피가 부족하면 수술을 못할 수도 있어!!! 라고 대학병원에 소견서를 작성해 주셨다.

친구들과 피부과를 나와서 둘다 안절부절. 피부과에서 만들어준 약을 먹으면서 빨리 나으라고 친구들과 기도했지만 효과가 전혀 없었다.다음 날 오전 아주대병원 암센터에 전화해 “암 수술을 앞두고 있는데 자반이 생겨 수술을 못할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는 사정 설명을 했더니,

암센터에서는 잠시 후 일정관리를 해주시는 선생님께 전화를 걸어 원래 일정대로 진행하는데 아주대병원에서 피부과와 혈액내과도 같은 날 검사를 받기로 예약을 잡아주었다!

이 점이 대학병원의 장점! 수술을 자제하거나 후에도 다른 이상이 있을 경우 다른 과에서도 빠르게 예약을 잡을 수 있다!

2020.11.06 피부과와 혈액내과 예약이 오전에 잡혀 있고 그 전에 혈액검사를 마쳐야 했기 때문에 아침 일찍 병원을 찾아야 했다.

혈액과 소변, 심전도, 폐 검사를 했다.생각보다 피를 많이 빼서 깜짝 놀랐어.손이 저려서 아직도 뽑고 있는거야? 그러고 보니 검사해 주시는 분의 손에 6통이나 있고… 남은 검사도 들어가자마자 3분 컷으로 모두 끝!

입원 전 검사가 끝나자마자 배고프던 배를 움켜쥐고 남자친구가 가져온 간식을 병원 밖으로 나왔다.코로나로 인해 병원 내에서 음식물을 섭취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마음이 불안해서…

대기시간과 공복유지시간을 단축하려면 가능한 한 아침 7~8시부터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그리고 대망의 피부과!

피부과는 본관 3층과 연결된 옆 빌딩 웰빙센터에 있었다.피부과도 오전에 예약을 했기 때문에 오랫동안 기다리지 않고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

소견서와 오전에 채취한 혈액, 팔뚝 등을 보고 오전 중에 채취한 혈액상에도 이상이 없고 옷에 긁히거나 닳아서 그런 게 있을지도 모른다며 바르는 약 하나만 처방해 주셨다.갑상선암 수술은 그대로 진행해도 된다고 하셨다!혹시 나중에 시간이 나지 않는다면 다시 예약해 방문해야 한다.

피부과에서 혈액에 문제가 없다는 말을 듣고 안심하고 다시 본관 2층에 있는 혈액내과로 가서 진료를 했다.혈액내과에서도 이상은 없고, 모든 것이 정상적인 수치이므로 갑상선암 수술을 진행해도 좋다고 했다!

걱정많이했는데 다행이야~ 안그래도 병원파업때문에 수술이 지연되었지만 혹시 또 수술일정이 지연될까봐 걱정했는데ㅠㅠ

별 문제 없이 수술 일정대로 진행돼 아주대병원 피부과에서 처방받은 약을 바른 지 1주일 정도 만에 팔에 생긴 자반이 완전히 가라앉았다.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