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농증 탓인지 구취원인의

 

축농증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입냄새가심하면다른사람과의만남이싫어지고,이로인해대인기피증까지생길수있기때문에정신적인면에서도바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지만 많은 분들이 구취, 즉 구취가 나면 바로 기억하는 것이 구강 내의 문제를 떠올릴 것이 분명합니다. 그래서 이런

구취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치과에 가지만 실제로 아무런 이상이 없어 또 다른 스트레스에 시달리는데 구취는 단순히 구강 내의 문제가 아니라 비강 내의 문제가 발생하면 발생할 수

비강 내의 문제 중에는 축농증이 있는데, 축농증이라는 얼굴 코 주변의 빈 공간인 부비강이라는 공간 내에서 공기나 노폐물의

순환이 잘 되지 않아 염증이 생겨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하는데 구취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구취 원인 중 하나인 축농증은 사람마다 나타나는 원인이 다양한 것이 특징인데, 주변 날씨나 환경에 영향을 받는 알레르기성 혹은 부모로부터 물려받는 유전적인 요인, 혹은 콧속의

구조 자체의 문제 등 사람에 따라 원인이 다르다는 것이 특징이므로 그 원인을 찾고 그에 맞는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가능한 한 빠른 치료는 물론 재발 확률도 낮아집니다.

약물치료 후 경과가 없으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주세요축농증 치료라고 하면 보통 많은 분들이 수술치료를 떠올리지만 보통의 경우 수술적 치료에 앞서 약물치료를 통해 치료를 진행하며 약물치료 후에도 특별한 경과가 없으면 그때부터 수술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이런 치료를 해야 구취의 원인이 되는 축농증에 대한 것을 없앨 수 있지만 치료 후에도 중요한 것이 환자 본인의 사후관리라고 할 수 없다.

관리라고하면여러가지가있고또어렵겠지만어렵다기보다는누구나실천할수있는쉬운것이고이런관리를통해서만재발확률을낮출수있습니다.

그러면 관리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우선 코 안쪽의 청결에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코 안의 점막은 연약한 중 하나로 먼지가 쌓이면 염증이 생길 수 있는데

따라서 몇 달 간격으로 이비인후과에서 코 세척을 받는 것이 좋고 공사현장처럼 우리의 기관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곳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으며 부득이 하게 가야 할 상황이라면 마스크 같은 것을 착용하도록 하여 자신의 기관지를 보호하는 것이 좋습니다.

구취의 원인이 되는 관리로는 또 다른 방법은 주변 환경에 대한 체크입니다. 콧속의 점막은 연약하다고 했는데 연약하고 특히 주변의 환경습도와 온도에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조금이라도 주변의 습도와 온도가 지나치게 건조하면 비강 내 점막도 건조해져 결국 염증이 발현돼 축농증이 재발할 수 있으므로 이런 행위를 막는다.

그러기 위해서는 원래 주위 환경이 건조하지 않도록 신경을 써도 좋고, 건조해져 버리면 가습기 같은 것을 비틀어 건조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러한 관리를 통해 재발 확률을 낮추는 것이 중요하며, 가장 좋은 것은 초기에 이러한 증상을 감지하여 조기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재발 확률을 더욱 낮추는 길입니다.

그래서 축농증의 증상인 노란 콧물이 나오거나 코가 잘 막히는 현상이 아니면 구강 내의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구취가 계속되고 있다면 즉시 병원에 가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축농증은 재발이 높다고는 하지만 완치할 수 없는 질병은 아닙니다. 그 대신 그만큼 평생 환자의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으므로 치료를 받았다고 해서 마지막 관리를 통해 재발 확률을 낮추고 완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늘은 구취의 원인이 되는 축농증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다음 시간에는 축농증 못지않게 많은 분들이 고생하시고 재발이 높은 질환 중 하나인 비염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비염의 원인과 치료 방법, 그리고 재발을 낮추는 방법까지 여러 가지를 알아볼 수 있는 시간이니 다음에 뵙겠습니다.